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본은 사진이지만 결과는 일러스트. 그것도 손으로 그린 그림을 스캔한 것 처럼 감쪽같이. 
스마트폰의 카메라 앱은 이제 사진과 일러스트레이션의 경계를 무너뜨렸습니다. 스마트 폰만 있으면 누구나 사진가, 누구나 화가가 됩니다.

기계가 만든 일러스트, 저는 이런 이미지를 알고리즘 일러스트 Algorithm Illust 라고 부릅니다. 실제로 이런 용어가 있는지는 모르지만 스마트폰 앱이 만들어내는 이런 일러스트를 보고 있자면 이미지란 알고리즘에 따라 사진이 되기도 하고 그림이 되기도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출처 : 200% 무료 이미지   http://royaltyfree.tistory.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2011년 3월에 새로 나온 티스토리 모바일 새 스킨을 적용하고 쓰는 리뷰입니다.

  새 스킨 테스트를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했습니다. 스마트 폰같은 모바일 기기에서 블로그에 접속하면 자동으로 모바일 스킨으로 적용됩니다. 편합니다. 내 블로그의 관리자 페이지에 로그인하고 스킨 메뉴에 보면 '모바일웹 스킨'이라고 새로운 항목이 생긴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거기서 모바일용 스킨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PC에서는 모바일 화면을 보려면 http://mirejiki.tistory.com/m 처럼 블로그 URL에 /m을 붙여주면 됩니다. 아이폰에서는 자동으로 모바일 화면을 표시하지만 아이패드에서는 PC 화면으로 나오는군요. 하지만 새로운 모바일 스킨은 아이패드에서 더 깔끔하게 보입니다. 더 넓은 여백으로 시원함을 주기 때문입니다.
 



새 스킨이 좋은 점 3가지

1. 빠르다
차이는 약간이지만 표시 속도가 이전 스킨보다 빨라졌다고 느꼈습니다.

2. 다양하다
여러가지 다양한 스킨을 골라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설정은 모바일 화면에서는 안되고 PC 화면에서 해야합니다.


3. 옵션이 생겼다.
메뉴, 글목록 유형, 타이틀 수정 기능을 지원하는군요. 다양한 스킨에 옵션을 가미하니 자유도가 더욱 느껴지는군요. 긍정적인 변화입니다. 이 설정 역시 모바일 화면에서는 안되고 PC 화면에서 해야됩니다.


티스토리 앱(App)과 모바일 글쓰기

  아이폰 사파리에서 블로그로 접속하고 찾아봤습니다. 도대체 글을 올리는 기능은 어디있지? 그렇습니다. 글쓰기는 아직도 PC화면에서만 지원되는군요. 하지만 이번 새 스킨은 말그대로 스킨이 업그레이드 된 것이지, 티스토리 전체를 모바일로 만든 것은 아닙니다. 물론 모바일 폰에서도 PC 화면으로 전환하면 글을 쓸 수 있지만, 아이폰의 TISTORY APP 처럼 전용 앱이 따로 있습니다. 글쓰기는 전용 앱에서 하면 됩니다. 전용 앱의 아쉬운 점 중에서 하나가 있다면 스킨의 다양성이었는데 이제는 스킨을 선택할 수 있으니 결과적으로 앱이 업그레이드 한 셈입니다. 이번 모바일 새 스킨은 티스토리 앱과 어울립니다.

  아직 티스토리 앱에는 편집 기능이 없습니다.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면서 글을 쓸 때는 긴 문장을 오랜 시간동안 다듬어서 올리는게 목적은 아닐테니 편집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만약 편집 기능이 생긴다면 문장 단위로 선택해서 부분적으로 편집할 수 있게 만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새 글을 쓸 때에도 트위터처럼 메모하듯이 문장 단위의 글을 올릴 수 있게 만드는 것이죠. 다니면서 그때 그때 적어놓았던 짧은 글을 모아두었다가 마감은 PC화면이나 아이패드에서 한다면 글을 쓰면 바로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무감에서도 해방될 수 있고, 전체 편집에 대한 부담도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덧붙인다면,
  그러니까 아이패드용 티스토리 앱을...
  기대해도 되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미래지기


티스토리 툴바